top of page

[2016.09.25] 목회자 칼럼

부목사


하나님께서는 저에게 오랜날 부목사로 목회하는 은혜를 주셨어요. 저는 나이 50에 새누리 선교 교회를 개척하면서 담임목회를 하게되었어요. 이전에 교회에서도 부목사로 사역하였어요. 제가 65세(2017.3)에 은퇴하게되는데 후임이신 영어부 김태훈 목사님도 50세에 담임목회를 하게 됩니다. 하나님께서 13년 동안 함께 사역해 오던 동역자를 후임으로 세워주신 게 너무 감사 하기만 합니다. 50대는 목회의 꽃이라고 할수 있어요. 목회 현장의 경험과 신학적 묵상과 비젼이 무르익은 시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본교회는 이제 부활기에 접어든 것 같습니다. 긴 수난기가 끝나면서 새봄이 온 것이지요. 영어부 청빙에서도 하나님께서 순탄한 길을 열으시어 마이클 차 목사님을 보내주셨어요. 웨스트포인트 졸업후에 포병대위로 제대하신 후에 목사님이 되셨습니다. 인터뷰 첫날 집사님 한분이 차목사님의 비젼이 무엇이냐고 물었어요. 그랬더니 차목사님이 한마디 하셨어요. "저에겐 비젼이 없습니다. 담임목사님 비젼이 저의 비젼입니다. 저는 맘음껏 성경을 가르치고 성경을 설교하는 한가지로 행복합니다." 하나님이 좋은 부목을 보내주셨습니다.

 

사실 모든 교회담임목사는 예수님이십니다. 예수님이 교회의 머리시기 때문입니다. 제가 아르헨티나에서 목회할 때 김동명 목사님은 LA 에서 목회 하시면서 3년간 일년에 반은 아르헨티나에 계셨고 그후에는 건강이 안좋으셔서 일년에 한 두번 내려 오셨어요. 그래서 제가 부목이지만 담임처럼 매주 설교와 행정을 섬겼습니다. 그러나 주보에는 늘 담임목사:김동명, 부목사/권영국으로 내었어요. 김목사님이 담임 이름을 바꾸라고 여러번 말씀하셨지만 제가 좋아서 고집을 부린거지요. 저는 김목사님의 가슴에 불타오르는 목자의 심정을 닮고 싶고 그 눈물을 이어받고 싶어서 였지요.

                                                  

권영국목사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2024.05.19] 목회자 칼럼

“불행이 행복으로 바뀌었네요” 목사님의 말씀에 큰 감동을 받아서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저만 은혜받았는가 했는데 예배가 끝나자 참석한 많은 목사님들이 이구동성으로 매우 감동적인 설교였다고 칭찬히 자자했습니다. 그렇다면 왜 이처럼 큰 감동을 받았냐구요?^^ 목사님의 말씀의 핵심은 “행복”에 관한 것으로 다음과 같이 3가지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첫째, 행복하

[2024.05.12] 목회자 칼럼

“사람이 왜 타락하는가...” 최근에 새벽 기도 말씀에 나오는 솔로몬과 여로보암, 그리고 주일 설교에 나오는 아담과 하와... 이들의 공동점이 무엇인가요? 하나님의 은혜를 입었으나 나중에 타락하게 되었다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처음에는 잘하다가 나중에 타락하는 것일까요? 저도 이 부분이 상당히 궁금하기에 성도님들 또한 궁금하리라 생각이 들어서 몇 자 적

[2024.05.05] 목회자 칼럼

“성경에서 만나는 난해한 구절들...!” 우리가 성경을 읽다 보면 아주 이해하기 힘든 난해한 구절들을 만날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잘못 해석을 하거나 오해를 해서 실망하게 되고 심지어는 신앙을 떠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난해한 구절을 만날때에 하나님의 선한 의도를 잘 이해해야 합니다. 실제로 이번 주 생명의 삶 본문인 열왕기상 12장 15절, “왕이 이

Bình luậ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