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17.12.17] 목회자 칼럼

“평생 잊을 수 없는 성탄절 경험”


오늘 드디어 학수고대하던 성탄절 예배와 성탄 축제 그리고 풍성한 만찬이 있습니다! 할렐루야! 아기 예수님이 오심을 대 환영하며 감사하며 기뻐하는 특별한 날입니다. 특별히 제가 감사한것은 성탄 축제 공연를 위해 열심히 수고하고 준비하는 초원들입니다. 제가 살짝 살짝 초원별로 공연을 준비하는 것을 보았는데 정말 열심히 모든 재능을 총동원해서 하시는 것을 보면서 그 자체가 은혜요 기쁨이라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이 정도로 행복하다면 이 것을 지켜보는 하나님의 마음이 얼마나 더 기뻐하시지 않겠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왜 이리 기쁜가요? 물론 모든 것이 주님께 영광돌리자 하는 일이지만 그 가운데 공동체에 부어지는 단결과 결속 그리고 하나됨 때문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다 바쁘고 힘든 삶 가운데 시간을 쪼개서 함께 모여서 준비하는 그 과정 가운데는 놀라운 주님안에서 형제 자매 사랑의 깊이가 더해질 것이며 초원 공동체 나아가서 교회 공동체가 더욱 건강해 진다는 확신때문입니다. 오늘 정말로 각 초원들의 공연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이렇게 모든 초원들이 열심히 성탄 공연을 준비하는 것을 바라보면서 문득 제가 7살때 겪었던 평생 잊어버릴수 없는 성탄절 경험이 생각이 났어요. 당시 다니던 교회에서도 오늘 우리 교회처럼 사랑이 넘치는 교회였고 성탄절 예배와 공연을 준비하고 있었어요. 그런데 그 교회가 저희 아버님이 담임이셨고 그 덕택 (?) 으로 제가 성탄 공연중에 “루돌프 사슴코” 를 솔로로 부르는 영광(?)을 얻게 되었습니다. 7살의 어린 나이였지만 저는 정말 열심히 준비를 했습니다! 아버지께 누가 되지 않기 위함도 있었고요.. 그래도 명색이 목사 아들인데말이죠! ^^ 드디어 성탄절 축제가 다가왔고 긴장하고 기다리던 끝에 제 순서가 되었습니다. 스테이지 앞으로 담대히 나아갔고 큰 숨을 한 번 들이쉰 후에 첫 소절을 부르려는 순간 갑자기 공포감이 몰려 왔습니다. 정말 많이 준비를 했지만 몸이 얼어서 목소리가 나오질 않는 겁니다. 약 5분 정도를 그냥 그 자리에 서 있다가 그만 울음이 터졌습니다. 청중들의 우뢰와 같은 박수가 쏟아 졌지만 끝까지 소절하나 부르지 못하고 쓸쓸히 자리에서 내려 왔습니다.. ^^ 저에게는 평생 잊을수 없는 성탄절 경험이 되었고 지금도 생각 할때마다 웃음이 절로 나옵니다…


여러분! 이 성탄절에 진정으로 잊어 버릴수 없는 것은 예수님의 사랑입니다. 우리를 위해 구세주로 또한 인생의 주인으로 오신 예수님! 정말 감사하고 감사하고 또 감사하고! 아멘!


하나님의 사랑을 갈망하는 자 김태훈 목사 올림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2024.05.19] 목회자 칼럼

“불행이 행복으로 바뀌었네요” 목사님의 말씀에 큰 감동을 받아서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저만 은혜받았는가 했는데 예배가 끝나자 참석한 많은 목사님들이 이구동성으로 매우 감동적인 설교였다고 칭찬히 자자했습니다. 그렇다면 왜 이처럼 큰 감동을 받았냐구요?^^ 목사님의 말씀의 핵심은 “행복”에 관한 것으로 다음과 같이 3가지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첫째, 행복하

[2024.05.12] 목회자 칼럼

“사람이 왜 타락하는가...” 최근에 새벽 기도 말씀에 나오는 솔로몬과 여로보암, 그리고 주일 설교에 나오는 아담과 하와... 이들의 공동점이 무엇인가요? 하나님의 은혜를 입었으나 나중에 타락하게 되었다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처음에는 잘하다가 나중에 타락하는 것일까요? 저도 이 부분이 상당히 궁금하기에 성도님들 또한 궁금하리라 생각이 들어서 몇 자 적

[2024.05.05] 목회자 칼럼

“성경에서 만나는 난해한 구절들...!” 우리가 성경을 읽다 보면 아주 이해하기 힘든 난해한 구절들을 만날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잘못 해석을 하거나 오해를 해서 실망하게 되고 심지어는 신앙을 떠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난해한 구절을 만날때에 하나님의 선한 의도를 잘 이해해야 합니다. 실제로 이번 주 생명의 삶 본문인 열왕기상 12장 15절, “왕이 이

ความคิดเห็น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