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19.01.12] 목회자 칼럼

“부르심의 소망을 이루는 한 해!”


지난 주 설교때에 나눈대로 이번 새해에 하나님께서 저희 교회에 주신 말씀은 에베소서 1장 18절에 나와있는 ‘부르심의 소망” 입니다! 소망이 없으면 우리는 죽습니다. 하지만 소망이 있으면 우리는 삽니다. 소망이 있는곳에 생명이 있기에 그렇습니다. 그런데 소망 중에 소망이 부르심의 소망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부르셨고 우리를 향한 바램과 소원이 바로 부르심의 소망입니다! 아멘!


그렇다면 하나님의 부르심의 소망은 구체적으로 무엇일까요? 무엇보다도 말씀의 소망입니다! 말씀을 통해 우리의 인생이 바뀌기에… 신약성경을 5번 읽었을때 인생이 바뀐 분, 요한복음 3장 16절을 읽다가 운명이 바뀐 분, 로마서 3장을 읽다가 예수님을 만난 분 등등 성경과 그리고 삶 속에서 말씀을 통해 운명이 바꾼 분들이 수없이 많습니다. 물론 저와 여러분도 포함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주에 남가주 지역에서 방문하신 느헤미야 52의 6명의 기도 용사들과 함께 말씀 기도를 통해서도 많은 성도님들에게 치유가 일어났습니다. 마음의 치유, 용서의 치유 등등 여러 기적들이 바로 말씀을 통해 이루어졌습니다. 따라서 하나님의 부르심의 소망은 바로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을 사랑하고 그 말씀에 순종함으로 하나님의 기적을 체험하는 것입니다!


두번째로 부르심의 소망은 기도의 소망입니다! 이미 말씀 드린대로 저희 교회에 가장 시급한 것이 바로 기도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금요 기도가 3년전에 시작이 되어서 매 금요일마다 하나님께 나아오고 울부짖으며 하나님께 매달리는 것 아닙니까? 특별히 이번 새해에 느헤미야 52 연쇄기도를 통해 기도의 능력을 체험한 성도님들의 간증이 줄을 이었는데 제게 드는 생각은 ‘하나님은 정말 우리에게 원하시는 것이 기도!’ 라는 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이제 우리가 기도를 멈추면 안 되기에 저희 교회가 중보기도 외에 주중에 “말씀기도 모임”을 시작합니다. 진심으로 기도의 불길이 꺼지지 않길 바라며 또한 기도를 통해서 하나님의 “유”를 경험하길 소망합니다.


마지막으로 부르심의 소망은 바로 교회가 올바르게 세워지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교회가 약하고 부족해도 사랑하십니다. 왜냐하면 교회는 예수님의 신부요 주님의 몸이기에… 하지만 하나님은 교회가 건강하게 성장하는 것을 누구보다 원하시고 바라십니다. 그렇다면 우리의 소망도 동일하게 하나님의 교회가 더욱더 건강해져서 주님의 영광을 드러내며 주님의 소원을 이루어 드리는 것이기에 올 해도 어느때보다 말씀과 기도에 전념함으로 반드시 하나님의 부르심의 소망을 성취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아멘!


하나님의 사랑을 무엇보다 갈망하는 자 김태훈 목사 올림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2024.05.19] 목회자 칼럼

“불행이 행복으로 바뀌었네요” 목사님의 말씀에 큰 감동을 받아서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저만 은혜받았는가 했는데 예배가 끝나자 참석한 많은 목사님들이 이구동성으로 매우 감동적인 설교였다고 칭찬히 자자했습니다. 그렇다면 왜 이처럼 큰 감동을 받았냐구요?^^ 목사님의 말씀의 핵심은 “행복”에 관한 것으로 다음과 같이 3가지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첫째, 행복하

[2024.05.12] 목회자 칼럼

“사람이 왜 타락하는가...” 최근에 새벽 기도 말씀에 나오는 솔로몬과 여로보암, 그리고 주일 설교에 나오는 아담과 하와... 이들의 공동점이 무엇인가요? 하나님의 은혜를 입었으나 나중에 타락하게 되었다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처음에는 잘하다가 나중에 타락하는 것일까요? 저도 이 부분이 상당히 궁금하기에 성도님들 또한 궁금하리라 생각이 들어서 몇 자 적

[2024.05.05] 목회자 칼럼

“성경에서 만나는 난해한 구절들...!” 우리가 성경을 읽다 보면 아주 이해하기 힘든 난해한 구절들을 만날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잘못 해석을 하거나 오해를 해서 실망하게 되고 심지어는 신앙을 떠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난해한 구절을 만날때에 하나님의 선한 의도를 잘 이해해야 합니다. 실제로 이번 주 생명의 삶 본문인 열왕기상 12장 15절, “왕이 이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