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0.08.09] 목회자 칼럼

“이 바보야 좀더 일찍 말하지!”


최근에 최영기 목사님께서 사모님을 여의시고 집 정리를 하시면서 “아내가 날 더 좋아했답니다” 라는 글을 올리셨는데 공감되는 부분이 있어서 함께 공유합니다. 최 목사님 말씀에 의하면 사모님이 살아 생전에 항상 목사님에게 열등감이 있었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사모님은 모두가 인정하는 대단한 미인이셨고 본인 최 목사님은 얼굴도 네모지고 넙적한 코도 그렇고 해서... 더군다나 어디에 같이 가면 꼭 사람들이 “미녀와 야수다!” 라는 말을 해서 항상 열등 의식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사모님이 세상 떠나기 전 자신을 간호해 주던 한 자매님에게 이렇게 이야기 했다는 것입니다. “최 목사를 처음 만났을 때, 가진 것도 없고 잘 생기지도 않았는데, 내가 왜 그렇게 쫓아 다녔는지 몰라. 그리고 사실 최 목사가 나와 결혼하도록 내가 유도했는데, 최 목사는 내가 그랬다는 것도 몰라.”


이 사실을 알게 된 최 목사님은 상당히 의외였다고 합니다. 이제까지 예쁘게 생긴 아내가, 못생긴 나와 ‘결혼해 주었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아내에게 귀찮은 존재가 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한국에 나가 있으면서 미안하다는 생각이 안 들었던 것도, 아내 곁을 떠나 있는 것이 짐을 덜어주는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사모님이 워낙 평상시에 감정 표현을 하는 것을 쑥스러워 하셔서 말을 많이 안 하시다가 돌아가시기 얼마전에 비로서 자신의 생각과 느낌을 솔직하게 나누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나 때문에 너무 고생해서 미안해.” “고마워.” “지난 49년 동안 행복했어.” 아내가 좀 더 일찍 이런 말을 해주었으면, 자신감을 갖고 좀 더 적극적으로 다가가서 더 잘해주었을 텐데, 아쉽다고… 천국 가서 아내를 만나면 다짜고짜 야단부터 치려고 한다고…“이 바보야, 좀 더 일찍 말하지!”


저는 최 목사님을 글을 읽으면서 고개가 끄덕여 졌습니다. 전형적인 한국 남자의 문제인데요...^^ 제 자신도 바로 옆에 있는 가족들에게 감정 표현을 잘 못하거든요... 그런데 깨달았습니다. 제게 “이 바보야! 좀 더 일찍 말해야지 안 그러면 너도 후회하고 상대방도 후회하고...” 라는 질책의 목소리가 들려진 것입니다. 제발 자신의 감정의 표현을 조금더 적극적으로 하라는 것입니다! 안 그러면 상대방은 모를 수밖에 없고 그리고 그것을 알 때면 이미 너무 늦었을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가족과 교회 식구들과 직장 동료분들 그리고 주변 분들에게 긍정적이고 세워주는 말들을 충분히 하고 삽시다! 저부터도 실천하겠습니다!^^ 그래야 바보 소리는 듣지 않을것 아니겠습니까?^^ 아멘!

하나님의 사랑을 무엇보다 갈망하는 자 김태훈 목사 올림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2024.05.19] 목회자 칼럼

“불행이 행복으로 바뀌었네요” 목사님의 말씀에 큰 감동을 받아서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저만 은혜받았는가 했는데 예배가 끝나자 참석한 많은 목사님들이 이구동성으로 매우 감동적인 설교였다고 칭찬히 자자했습니다. 그렇다면 왜 이처럼 큰 감동을 받았냐구요?^^ 목사님의 말씀의 핵심은 “행복”에 관한 것으로 다음과 같이 3가지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첫째, 행복하

[2024.05.12] 목회자 칼럼

“사람이 왜 타락하는가...” 최근에 새벽 기도 말씀에 나오는 솔로몬과 여로보암, 그리고 주일 설교에 나오는 아담과 하와... 이들의 공동점이 무엇인가요? 하나님의 은혜를 입었으나 나중에 타락하게 되었다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처음에는 잘하다가 나중에 타락하는 것일까요? 저도 이 부분이 상당히 궁금하기에 성도님들 또한 궁금하리라 생각이 들어서 몇 자 적

[2024.05.05] 목회자 칼럼

“성경에서 만나는 난해한 구절들...!” 우리가 성경을 읽다 보면 아주 이해하기 힘든 난해한 구절들을 만날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잘못 해석을 하거나 오해를 해서 실망하게 되고 심지어는 신앙을 떠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난해한 구절을 만날때에 하나님의 선한 의도를 잘 이해해야 합니다. 실제로 이번 주 생명의 삶 본문인 열왕기상 12장 15절, “왕이 이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