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1.05.09] 목회자 칼럼

“자녀들의 소견대로가 아닌 믿음의 소견대로!”


5월은 가정의 달이기에 오늘 목자실의 글은 가정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려고 합니다!^^ 특별히 오늘 어머니의 날이기에 어머님들께 무엇보다 감사와 격려의 박수를 보냅니다. 그리고 어머님들을 돕기 위해 자녀들의 올바른 교육에 대한 팁을 드리고자 합니다!^^ 먼저 자녀들을 망치는 10계명(?)을 접하게 되어서 나눕니다. 첫째, 어렸을 때부터 갖고 싶어 하는 것은 무엇이든 다 사줘라. 자신이 최고인 줄 알 것이다. 둘째, 나쁜 말을 해도 웃어라. 더욱 악한 말과 생각을 하게 될 것이다. 셋째, 교육과 훈련을 시키지 말고 알아서 하도록 내버려둬라. 자립심이 없는 아이가 된다. 넷째, 잘못된 품행을 책망하지 말아라. 제멋대로 자라게 될 것이다. 다섯째, 아이가 치우지 않은 침대 옷 신발 등을 모두 정리해 줘라. 자기 책임을 미루는 사람이 될 것이다. 여섯째, TV나 비디오를 마음대로 보게 놔둬라. 그 마음은 쓰레기같이 될 것이다. 일곱째, 아이 앞에서 부부싸움을 자주하라. 자신의 의지대로 관철시키는 폭군이 될 것이다. 여덟째, 달라고 하는 대로 용돈을 줘라. 타락의 길을 쉽게 터득할 것이다. 아홉째, 먹고 싶고 마시고 싶은 것 좋다는 것 다 해줘라. 한 번이라도 거절당하면 절망하는 사람이 될 것이다. 열번째, 아이가 이웃이나 선생님과 대립할 때 언제나 아이 편이 되라. 건전한 사회가 모두 그 아이의 적이 될 것이다.


결국 핵심은 사사기 시대에 “각자의 소견대로” 행하였기에 망했듯이, “자녀들의 소견대로” 하면 절대로 안되고 “믿음의 소견대로” 자녀를 양육해야 한다는 말입니다! 그렇다면 “믿음의 소견대로”는 어떻게 하는 것일까요? 바로 세 가지의 행동 지침을 권면해 드립니다!^^


무엇보다도 기도해야 합니다. 사무엘의 어머니처럼, 성 어거스틴의 어머니처럼, 심지어는 제 어머니처럼 평생을 자식을 위해 간절히 기도할때에 결코 그 자녀는 잘못될 수가 없습니다. 정말로 기도로 키운 자녀는 망하지 않습니다. 설령 방황을 하더라고 결국 돌아온 탕자처럼 회복이 됩니다. 둘째로 부지런히 말씀을 가르쳐야 합니다. 싫어해도 말씀을 가르치고 읽게 해야 합니다. 저의 경우를 보더라도 당시에는 무척 싫어하고 억지로 했어도 그 읽었던 말씀이 인생에 있어서 중요한 순간에 생각이 나더라구요. 마지막으로 믿음의 실력을 삶으로 보여주어야 합니다. 분명 실수와 실력은 다릅니다. 실력이 있어도 실수가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실수가 아닌 실력이 없다면 그 바닥은 결국 드러납니다. 마찬가지로 신앙에 있어서 실수와 실력은 다릅니다. 믿음의 실력이 있어도 삶이 완벽할 수는 없습니다. 실수합니다. 하지만 진짜 믿음의 실력이 있다면 자녀들이 알고 인정하게 됩니다. 하지만 믿음의 실력이 없고 위선이라면 자녀들은 결국 알게 되고 (자녀들이 모를것이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 그것이 자녀들의 믿음을 흔들어 놓는 결정적인 요인이 됩니다.

부디 “자녀들의 소견대로”가 아닌 ‘믿음의 소견대로” 자녀들과 손주들을 양육하셔서 주님과 묻 사람들에게 인정 받는 우리의 자녀들이 되길 진심으로 소망합니다! 아멘!


하나님의 사랑을 무엇보다 갈망하는 자 김태훈 목사 올림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2024.05.19] 목회자 칼럼

“불행이 행복으로 바뀌었네요” 목사님의 말씀에 큰 감동을 받아서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저만 은혜받았는가 했는데 예배가 끝나자 참석한 많은 목사님들이 이구동성으로 매우 감동적인 설교였다고 칭찬히 자자했습니다. 그렇다면 왜 이처럼 큰 감동을 받았냐구요?^^ 목사님의 말씀의 핵심은 “행복”에 관한 것으로 다음과 같이 3가지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첫째, 행복하

[2024.05.12] 목회자 칼럼

“사람이 왜 타락하는가...” 최근에 새벽 기도 말씀에 나오는 솔로몬과 여로보암, 그리고 주일 설교에 나오는 아담과 하와... 이들의 공동점이 무엇인가요? 하나님의 은혜를 입었으나 나중에 타락하게 되었다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처음에는 잘하다가 나중에 타락하는 것일까요? 저도 이 부분이 상당히 궁금하기에 성도님들 또한 궁금하리라 생각이 들어서 몇 자 적

[2024.05.05] 목회자 칼럼

“성경에서 만나는 난해한 구절들...!” 우리가 성경을 읽다 보면 아주 이해하기 힘든 난해한 구절들을 만날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잘못 해석을 하거나 오해를 해서 실망하게 되고 심지어는 신앙을 떠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난해한 구절을 만날때에 하나님의 선한 의도를 잘 이해해야 합니다. 실제로 이번 주 생명의 삶 본문인 열왕기상 12장 15절, “왕이 이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