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1.12.05] 목회자 칼럼

“사랑하는 부모님을 떠나 보내면서…”


한국에 계신 정경애 권사님의 아버님께서 엊그제 향년 94세로 소천하셨습니다. 정 권사님께서 아버님의 임종을 지켜보지 못하셔서 무척 서운해 하셨지만 그나마 위로가 되는 것은 지난 주에 아버님이 위독해 지셔서 중환자실에 계셨을때 급히 한국을 방문을 하셔서 아버님을 뵐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물론 아버님께서 입에 호스를 끼고 있고 의식이 없어 보였으나 권사님께서 복음을 증거하고 기도를 해드렸더니 두 번이나 아버님 눈에서 눈물이 흘러 내렸다고 말씀을 해 주셔서 감동이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사람이 죽는 순간까지도 어떻게 하든 복음을 듣고 구원받도록 청각을 살려 두십니다. 하나님의 한 영혼을 사랑하시는 마음이요 끝까지 포기하지 못하는 절대적 사랑입니다!


정 권사님께서 또 한가지 감동이 되는 이야기를 전해주셨습니다. 바로 아버님 물품을 살펴보시다가 아버님 지갑을 발견해서 열어보았더니 그 지갑안에 정 권사님 사진이 들어있었다고 하셨습니다. 그러니까 멀리 미국 땅에서 사는 딸이 너무 보고 싶어서 지갑에 사진을 넣고 다시셨던 것입니다… 정 권사님 아버님의 마지막 상황을 보니 2년전 저의 어머님께서 임종 하실때 상황과 매우 흡사해서 더 마음이 찡했습니다. 저의 어머님도 갑자기 폐가 망가지시면서 결국 회복을 하지 못하셨는데 그 때에 어머님도 입에 호수를 끼고 있어서 의식이 없었으나 제가 말씀을 나눌때에 눈물을 보이셨거든요. 그리고 잠깐 깨어나서 저랑 눈을 마주치셨는데 그 때 저를 바라 보셨던 그 애처롭고 사랑스러운 눈빛… 바로 “아들아…. 내가 너를 정말 사랑한다. 너 알지!” 라는 그 눈빛은 제가 평생 잊지 못할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부모님의 사랑은 이 세상에서 가장 존귀한 사랑이요 하나님의 사랑을 가장 잘 드러내는 사랑입니다. 바로 내리 사랑이요 무조건적인 사랑입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조건을 따지지 않고 베풀어 주시는 절대적 사랑입니다. 이성을 초월하는 사랑입니다. 우리는 그러한 사랑을 잊지 않고 반응해야 합니다. 저는 지금도 그것이 가장 아쉽습니다. 살아 계셨을 적에 조금이라도 더 시간을 보내고 용돈도 더 드리고 전화도 더 자주했어야 하는데… 후회 투성 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지금 살아계신 아버님께는 조금 더 잘해드리려고 노력합니다. 지난 번에 달라스 방문했을때에도 아버님께서 좋아하시는 음식 사드리고 두둑하게(?) 용돈도 드렸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부모님께 효도하는 것이 바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이기에 그리고 기회가 항상 있는 것이 아니기에 바로 오늘 효도를 실천하시기 바랍니다! 무엇보다도 우리에게 좋은 부모님을 허락하신 하나님께 감사하시기 바랍니다. 하나님의 사랑을 가르쳐 주신 부모님을 허락해 주셔서 말로 표현이 안될 정도의 진정한 감사가 흘러나오길 소망합니다! 아멘!


하나님의 사랑을 무엇보다 갈망하는 자 김태훈 목사 올림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2024.05.19] 목회자 칼럼

“불행이 행복으로 바뀌었네요” 목사님의 말씀에 큰 감동을 받아서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저만 은혜받았는가 했는데 예배가 끝나자 참석한 많은 목사님들이 이구동성으로 매우 감동적인 설교였다고 칭찬히 자자했습니다. 그렇다면 왜 이처럼 큰 감동을 받았냐구요?^^ 목사님의 말씀의 핵심은 “행복”에 관한 것으로 다음과 같이 3가지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첫째, 행복하

[2024.05.12] 목회자 칼럼

“사람이 왜 타락하는가...” 최근에 새벽 기도 말씀에 나오는 솔로몬과 여로보암, 그리고 주일 설교에 나오는 아담과 하와... 이들의 공동점이 무엇인가요? 하나님의 은혜를 입었으나 나중에 타락하게 되었다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처음에는 잘하다가 나중에 타락하는 것일까요? 저도 이 부분이 상당히 궁금하기에 성도님들 또한 궁금하리라 생각이 들어서 몇 자 적

[2024.05.05] 목회자 칼럼

“성경에서 만나는 난해한 구절들...!” 우리가 성경을 읽다 보면 아주 이해하기 힘든 난해한 구절들을 만날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잘못 해석을 하거나 오해를 해서 실망하게 되고 심지어는 신앙을 떠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난해한 구절을 만날때에 하나님의 선한 의도를 잘 이해해야 합니다. 실제로 이번 주 생명의 삶 본문인 열왕기상 12장 15절, “왕이 이

Hozzászólások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