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2.09.18] 목회자 칼럼

“작은 구멍…”


제가 최근에 한 지인을 만났습니다. 정말 오랜 만에 만나서 너무 반가워서 안부를 물으며 신앙 생활은 어떠냐고 물어보았는데 그 분의 말이 신앙 생활을 하지 않은지가 꽤 되었다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답변을 듣게 되었습니다. 제 마음에 충격과 더불어 염려스러운 마음으로 도대체 어떻게 하다가 그렇게 된것인지를 조심스럽게 물어보았습니다. 그랬더니 하는 말이 교회 안에서 어떤 한 사람과의 관계에 있어서 조그마한 오해 (본인이 그때는 잘몰랐는데 지금 보니 조그마한 것이었음을 알게 된 것)가 생겼는데 그 오해를 풀지 않고 그대로 지나치게 되다 보니 점점 마음에 깊은 상처가 되어서 교회가 가기 싫더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교회를 한 주 빠지게 되었는데.. 뭐 한 주 예배를 빠지는 것이 큰 일인가 싶었는데… 그 다음 주일이 되어서도 마음이 편치 않아서 그 다음 주일도 빠지게 되고… 그 것도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그러다 보니 계속 주일 예배를 빠지다 보니 나중에는 아예 교회를 가는 것이 불편해지더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지금은 수년간 세월이 흘러서 마음 가운데 신앙 생활에 대한 갈망이 전혀 없다라고 고백을 하는 것입니다.  참으로 마음이 아파서 어찌할 봐 몰랐지만 그래도 용기(?)를 내어서 그 지인에게 다시 교회로 가라고 권면을 하고 헤어지는 발걸음이 무척 무거웠습니다…


결국 작은 오해가 시발점이 된 것입니다. 작은 오해가 마음에 작은 구멍을 내었고 그 구멍이 결국 더 커져서 이제는 쉽게 메꾸어지지 않는 큰 구멍이 된 것 같습니다 그렇습니다. 작은 구멍이 땜을 무너뜨린다는 말이 있듯이 작은 구멍이 크나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말입니다. 실제 예로, 1912년에 거대한 여객선 (배의 길이가 269미터에 무게가 46000 톤) 타이타닉(Titanic), 당시 해양 국가 영국의 해양 기술을 총동원하여 영국의 자존심을 걸고 만든 세계 최고의 여객선이 영국의 사우샘프턴을 떠나 미국의 뉴욕으로 향하던 첫 항해를 시작하였습니다. 그런데 이 거대한 호화 여객선이 출항 4일째 되는 날에 빙산과 충돌하였고 배의 오른쪽에 구멍이 났습니다. 그리고 그 구멍으로 물이 들어오기 시작한 지 3시간 내에 타이타닉 호는 완전히 침몰하였고 수많은 사상자를 내는 비극적인 일이 벌어졌습니다…


우리는 작은 것에도 관심을 두어야 합니다. 작은 무관심이 관계를 망가뜨릴 수 있습니다. 작은 게으름이 신앙 생활을 망가뜨릴 수 있습니다. 그 까짓것 주일 한 번 빠진다고, 예배 한 번 안 드린다고, 성경 한 번 안 읽는다고, 기도 한 번 안 드린다고, 전도 좀 안했다고 뭐가 어떻게 되겠어.. 라고 생각하는 생각의 작은 구멍이 그 한 사람의 인생을 하나님께로부터 멀어지게 만드는 견고한 진, 즉 큰 구멍이 될수가 있는 것입니다!

성도 여러분! 오늘 예배 가운데 우리는 무엇보다도 우리의 마음 가운데, 관계 가운데, 삶 가운데 작은 구멍이 있는가를 살펴 보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혹시나 그것이 발견된다면 무시하거나 가볍게 여기지 마시고 예배를 통해 하나님께 자백함으로 그 작은 구멍이 주님의 은혜로 메꾸어지고 치유되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아멘!


하나님의 사랑을 무엇보다 갈망하는 자 김태훈 목사 올림

2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2024.05.19] 목회자 칼럼

“불행이 행복으로 바뀌었네요” 목사님의 말씀에 큰 감동을 받아서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저만 은혜받았는가 했는데 예배가 끝나자 참석한 많은 목사님들이 이구동성으로 매우 감동적인 설교였다고 칭찬히 자자했습니다. 그렇다면 왜 이처럼 큰 감동을 받았냐구요?^^ 목사님의 말씀의 핵심은 “행복”에 관한 것으로 다음과 같이 3가지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첫째, 행복하

[2024.05.12] 목회자 칼럼

“사람이 왜 타락하는가...” 최근에 새벽 기도 말씀에 나오는 솔로몬과 여로보암, 그리고 주일 설교에 나오는 아담과 하와... 이들의 공동점이 무엇인가요? 하나님의 은혜를 입었으나 나중에 타락하게 되었다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왜 처음에는 잘하다가 나중에 타락하는 것일까요? 저도 이 부분이 상당히 궁금하기에 성도님들 또한 궁금하리라 생각이 들어서 몇 자 적

[2024.05.05] 목회자 칼럼

“성경에서 만나는 난해한 구절들...!” 우리가 성경을 읽다 보면 아주 이해하기 힘든 난해한 구절들을 만날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잘못 해석을 하거나 오해를 해서 실망하게 되고 심지어는 신앙을 떠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난해한 구절을 만날때에 하나님의 선한 의도를 잘 이해해야 합니다. 실제로 이번 주 생명의 삶 본문인 열왕기상 12장 15절, “왕이 이

コメント


bottom of page